외국인이 취업 활동을 할때 어렵다고 느끼는 점

Japanese|日本語の記事はこちら
Chinese|中文の記事はこちら

여러분 안녕하세요.
외국인 유학생이 일본에서 취직을 생각했을 때 어렵게 느끼는 점이 많이 있는데요.
그래서 이번에 외국인 유학생이 어렵다고 느끼는 점을 정리해보았습니다.

취업활동을 시작하는 시기가 빠르다

기본적으로 외국은 취업활동은 대학을 졸업 후에 시작하는 것에 비해 일본은 대학 3학년부터, 빠른 사람은 대학 2학년 또는 1학년때부터 시작하기도 합니다.
해외의 경우 학교를 졸업하고 혹은 졸업논문을 끝낸 후에 취업활동을 하는게 일반적인데요. 그렇기 때문에 외국인 유학생이 취업활동을 시작하려 했을때는 이미 모집 마감이 끝난 후라 곤혹스러워하는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절차가 많다

일본에서의 취업활동은 절차가 많은데요. 서류전형 – 필기시험 – 1차면접 – 2차면접 – 최종면접 순으로 오랜 기간에 걸쳐 실시합니다. 이점에 관해서 일본은 종신 고용제로 한 기업에서 오랜 근무를 하는 시스템이기에 한 사람이라도 제대로 뽑으려고 하는 경향이 있는데요. 하지만 이런 시스템은 외국인에게 는 고통으로 느껴져 우수한 인재가 도중에 취업활동을 포기해버리는 사태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개성을 중요시하지 않는다

외국인이 취업활동시 의외로 많이 들리는 것은 개성을 중요시하지 않는 점인데요. 모두가 같은 정장차림에 비슷한 내용의 말로 이야기를 하는 부분이 외국인에게 있어 재밌기보다 취업활동 자체가 싫다고 느끼게 하는 것 같습니다. 최근에 면접시 복장자유이기도 하고, 인턴을 뽑는 등 여러방면의 채용을 하는 기업도 늘고는 있지만 아직도 개성을 중요치 않는 회사가 많다고 느끼고 있는 듯 하네요.

그 외

일본의 독특한 취업활동에 호의적으로 받아들이는 유학생도 있습니다.

  • 일본 취업활동은 스케쥴이 있어 일제히 시작하는 모습이 재미있다
  • 신입을 위한 일 영역이 확실히 되어 있어 감사한 부분이 있다
  • 합동설명회, 회사설명회, 인턴쉽으로 회사 자체를 알 수 있는 기회가 많아서 보다 자신을 어필할 수 있다
  • 인턴쉽도 단기,장기를 선택할 수 있으며 자신의 스케쥴에 맞춰 취업활동을 할 수 있다

정리

유학생이 취업활동을 할 때 자국의 취업활동과 다르기 때문에 여러면으로 의문점을 느끼는 경우가 많은데요. 채용을 하는 쪽에서는 보다 우수한 인재를 채용하기 위해 알기 쉬운 정보를 공지하는 등의 필요성이 보여집니다.

投稿者:NSA Staff

2017年04月14日更新